외국인 매도세에도

외국인 매도세에도 은행주 견조
올해 외국인 투자자들의 열광적인 매도에도 불구하고, 국내 은행주가 금리 인상의 주요 수혜자였기 때문에 지난 한 달간 강세를 보였습니다.

외국인 매도세에도

먹튀검증커뮤니티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3월 15일부터 4월 15일까지 신한금융지주는 6.33% 올랐다. 우리금융지주도 같은 기간 5.19%, KB금융지주가 4.76%, 하나금융지주가 1.15% 올랐다. .

국내 일부 대기업의 주가가 같은 기간 하락한 점을 감안하면 특히 은행주의 견조한

실적이 돋보인다. more news

지난달 시가총액 1위인 삼성전자 주가는 4.17%, 네이버·카카오 등 첨단 인터넷 포털사이트

주가는 각각 5.8%, 7.37% 각각 떨어졌다.

외국인 투자자들의 지속적인 순매도는 최근 몇 개월 동안 한국 주식 시장을 더욱 취약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올해 한 해에만 20조8000억원 상당의 한국 주식(코스피, 코스닥, 선물·옵션

등 파생상품)을 순매도했고, 3개월 연속 순매도를 이어갔다.

그 결과 외국인 투자자의 국내 주식 보유량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지난달 말 기준 KOSPI와 기술주 코스닥의 지분율은 27.1%로 2009년 5월 26.5%로 하락한

이후 가장 낮은 비중을 기록했다.

외국인 매도세에도

그러나 국내 금융 대기업의 주식은 여전히 ​​외국인 투자자에게 매력적인 투자로 간주됩니다.

최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움직임은 순이자마진(NIM) 개선에 따른 금융그룹의

순이익 개선이 예상되는 주요 원인 중 하나임이 분명하다.

그러나 또한 금융 대기업의 주주 배당 성향 강화도 최근 주가 상승의 원인이 되었습니다.

은행 대출 활동의 LTV 비율에 대한 신임 행정부의 유연한 입장도 은행주에 수혜를 준

것으로 추정된다.

김은갑 애널리스트는 “현재 대출 규제가 완화되면서 은행권 대출 상품이 늘어날 가능성도

있지만, 은행주 투자의 핵심 근거는 NIM 상승과 금리 인상에 있다”고 말했다.

IBK증권은 은행주에 대한 증권사의 비중확대 의견을 확인했다.

또 다른 저명한 은행 애널리스트는 은행주가 과대평가를 받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시장에서 가장 뜨거운 화두 중 하나는 통화정책의 압박이다.

미 연준의 금리인상 가능성에 대해 많은 이야기가 오갈 것이지만, 여전히 미지의 영역에

머물고 있다.

인플레이션에 대한 불확실성이 계속되는 가운데, 은행주’ 메리츠증권 은경완 애널리스트는

“상대 강점은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애널리스트는 금융주 중 KB금융지주, JB금융지주, 한국투자금융지주를 추천한다.

시장 전문가들은 연내 중앙은행의 추가 금리 인상이 한두 차례 더 예상되는 점을 감안하면 은행권 밸류에이션이 점차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퍼센트”라고 신한금융지주 김수현 애널리스트는 말했다.